[EBN]에 실린 LC그린텍 기사입니다. __엘씨그린텍, 유해 배출가스 잡는 차세대 냉각부동액 '카레스' 개발 > 뉴스와 자료

본문 바로가기

뉴스와 자료

[EBN]에 실린 LC그린텍 기사입니다. __엘씨그린텍, 유해 배출가스 잡는 차세대 냉각부동액 '카레스' 개발

페이지 정보

작성일 20-12-21 13:09

본문

부가장치 없이 1급 발암물질 디젤엔진 질소산화물 50% 이상 저감

"신소재 냉각부동액 유해물질 감소, 정부 친환경 뉴딜 정책 부응"


엘씨그린텍(대표 이수구·정대열)이 자체 기술로 차세대 친환경 냉각부동액 ‘카레스’를 개발했다.


이 제품은 고온 상태의 디젤엔진에서 배출되는 1급 발암물질이자 미세먼지 발생 주범인 질소산화물(NOx)을 50% 이상 줄여준다.


엘씨그린텍은 자체시험을 통해 ‘카레스’를 주입한 디젤엔진 연소실의 최고 온도가 100도 넘게 하락, 배출가스 중 질소산화물이 50% 저감되는 동시에 입자상물질(PM)이 20% 감소됨을 확인했다.

이는 내연기관자동차에 필수적인 배기가스재순환장치(EGR)를 대체할 수 있는 수준의 성능이다.


또한 디젤엔진의 NOx와 PM간의 불균형도 해소한다. 카레스 주입으로 연비 15%가 개선되었음에도 출력이 감소되지 않고 오히려 5% 증가한 점도 기존 냉각수부동액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입증한다.


카레스를 기존 차량에 적용하면 유해 배출가스를 저감하고, 신차의 경우 EGR 장치의 대체 가능성이 높아 원가 절감 및 성능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.


또한 기존의 후처리 매연저감장치인 DPF(Diesel Particle Filter)·SCR(Selective Catalytic Reduction)의 1/100 수준 가격으로 자동차부터 선박·건설기계 등의 유해 배출가스 총량을 50% 이상 줄일 수 있다.


엘씨그린텍 관계자는 “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다수의 국가시험분석연구기관으로부터 시험분석 의뢰 접수가 거절되는 등 어려움을 겪었지만 제품 성능 검증을 위한 시험분석기기를 자체 개발해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했다"면서 "부가적인 기계장치가 아닌 신소재 냉각부동액으로 유해물질을 크게 저감할 수 있는 기술로 정부의 관련 정책 추진에 있어서도 관련 예산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"이라고 말했다.


출처:  EBN 손병문 기자  https://www.ebn.co.kr/news/view/1451145

뉴스와 자료 목록
제목 날짜
12-14
12-14
12-16
12-16
12-17
12-17
12-17
12-17
12-17
12-21
12-21
12-21
12-21
12-21
12-21

검색


사이트 정보

회사명 : ㈜엘씨그린텍
대표이사 : 이수구(경영부문), 정대열(기술부문)
주소 :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독정로성지2길 80-4
TEL : 031-527-3138 / FAX : 031-527-3139
Contact mail : infolcgreentech@gmail.com
사업자등록번호 : 892-86-00169
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강명국

© 2020 lcgreentech.com,Inc.